자유게시판

HOME > 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
조용히 살고파라....... 글보기
조용히 살고파라.......
이름 임헌표(전기/8) 작성일 2014.03.03 23:53 조회수 1,628

 

 

조용히 살고싶었다.

그러나 그것도 쉬운건 아니다.

워낙 겁도많고  남에 이목도 무서워 하는지라 ~ 숨어사는게

좋은 사람이다.

14년 2월 22일 지리산 청학동으로 찾아갔다.

 

 

 

 

지난날 인연을 맺어 두었던 청학동 [훈장님]이랑  곡차를 마시러갔다.

그래도.......   서로가 대화가 통하는 사람들이기에.....

다시 찾아간게다.

 

 

 

언제나 [신선] 같이 살수있는것은 아니지만.......

마음은 언제나 여유를 찾으며 살고있다.

마음공부란 눈에 띄는게 아니라서 누구든 알아차리기가 어려운게다.

내 이상형에 인생을 [훈장님] 들이 살고있는게다.

 

 

 

 

이번에도... 지난번에도 술상에 반찬은 매 한가지였다.

그래도 내 입맛에 그만인것을.......

곡차 두 독을 비우니 얼큰하게 취해올랐다.

이번에 사진을 찍어주는이가 없어서 배경사진만 박아왔다.

 

 

 

청학동 도인촌......

참으로 한적하고 적적한 마을이었다.

다음 달........  !

맛나는 봄나물이 나올즈음 다시 만나자고 약속을하고 돌아왔다.

 

다운로드표
댓글리스트
김이중(방직/7) 2014-03-05 12:16:33
마음의 여유가 부럽네요.
조용한게 아주 좋아 보여요
TOP